SF ♥ Music Cafe
* 욕설, 비방, 광고, 도배질 글은 임의로 삭제됩니다.

누드온천

페이지 정보

s hong

본문


벌써 나흘이나 지났구나.
잠 안자고 생활하면, 좀, 더디게 갈런가?.
가족을 데리고 시애틀로 들어간지가 17년전!
머킬티오에서 10개월 정도를 지냈다.
아이들은 그곳에서 학교를 다니고...
안내해주고 소개하는 사람이 심심을 달래주려고 등산을 가기로 했다.
일행은 3명, 일행의 차를타고 어디론가를 갔다.
지금도 그렇지만 난 방향 감각이 전혀 없다.
아주 오래전에, 친척집에 갔다가, 이른 아침에 동네 목욕탕을 갔다.
들고간거 라곤, 비누, 타올, 또 떼미는 타올(이건 지금도 여행 목록에 꼭챙긴다.)
목욕후, 집으로 돌아 가는데 집을 잃어 버렸다.
한번 잃어 버리면, 그 다음부턴 다 잃어 버린다. 당황해서겠지.
오전내내 집 찾겠다고 돌아 다녔다.
상상을 해보자, 목욕 타올만 달랑 들고 동네를 돌아 다녔으니,이 얼마나 황당한 일인가,
점심때 다 되서야 빙고!
또하나,
주택을 계약하고 찾지를 못해서 아내한테 혼이 났던일.
외국에 나가서 걸어 다니다 숙소를 잃어 버린일.하여간 무척 많이 있다.
차를 주차시키고 등산을 시작했다.
시애틀을 다들 잘 알겠지만,산속 공기는 참으로 좋다.
지금 살고있는 도시와는 완전히 다른 공기다.
올라가는 길이, 길이 아닌 발자욱만 조금 생겨있는 자연 산길이다.
그래도 일행중 한명은 길을 잘도 찾아 올라간다.
조금 올라가니까, 잔잔한 물소리와 여자들의 인기척이 들린다.
다왔다고 일행이 알려준다.
지금 생각엔 그게 유황인지 미네랄인지 잊어버렸다.
고개를 쳐들고 윗쪽을 쳐다보니까,와~ 하얀색갈의 미녀들이 물밖과 물안에 있는게 아닌가,
그것도 홀다닥 벗고!
그때부터 가슴이 콩다닥 거린다.올라 가느라구 심장이 띄고 있는 판에,
눈앞의 미녀들을 보니까,여기가 천국이네.
온천탕이 계단식으로 되어 있기에 온천수가 항시 흘러 내린다.
올라 가면서도 안내한 일행이 여기는 자기외에 아무도 모르니까 소문내지 말란다.
몇차례를 얘기한다.
지금은 소문내고 싶어도 가는길을 몰라서 못한다.
이글을 읽는분 중에 아시는 분은 가르켜 주시길 바란다.
우린 탕에 들어가 온천을 즐기고 있었다.
아니,온천을 즐기는게 아니라 앞과 옆의 벌거벗은 미녀들을 즐기고 있었다.
그녀들의 눈길을 피해서 였겠지?
한 미녀가 내옆으로 들어와 앉는다.미소를 띄우면서,,,
자기들 끼리 얘기를 하다가 그만, 내다리가 미녀와 닿았다.
물속에서의 접촉은 참으로 좋다.
미녀가 웃는다.나도 웃어줬다.웃으면서 뭐라고 한다. 내가 알아 들을수가 있나,
내가 내몸의 아랫도리 중심을 봤다. 헌데 이놈은 겁을 잔뜩 먹고 있다.
겁내지마라, 겁내지 말라고 해도,어디로 갔는지 찾지를 못하겠다.
러시아인 모델을 우리 회사에서 한동안 쓴적이 있었다.
가까이서 본 외국인도 있었다만, 온천에와서 벌거벗은 모습을 보니까,너무 긴장 했나보다.
이 자게판에도 뱃짱좋은 몇사람 있는걸로 아는데, 온천에가서 즐겨보시길, 하하
오해의 말은 아니고 진담이다.콧바람도 씌고,여행도 되고, 권해 보고싶다.
실수만 조심하면서, 온천을 즐기는건 괜찮다고 본다.
일행이 점심용으로 밥과 버너를 들고왔다.
즉석에서 된장찌개를 끓여가지고 점심을먹었다.
그땐 맛있게 먹은 기억이지만, 온천수 옆에서 먹는건 안되겠다.
공중도덕에 결례인것같다.
온천을 한참하다가 하산을 했다.
미녀들과 잠시, 즐거운 시간을 갖은 추억도 있었답니다.
***지금 구글에 들어가 봤는데 비슷한데가 있는것도 같습니다.
찾기는 어렵지 않을것 같습니다.시에틀 온천을 치니까 몇개 있네요.
가신다면 지금은 겨울이기에 피하셔야 될겁니다.
다들 금년 한해를 잘 보내시길,,,,,

작성일2015-01-04 18:3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SF ♥ Music Cafe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94 하나님이 나를 흑암 권세에서 벗어나도록 구원하시다 인기글 단순한 2018-06-03 177
793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다큐] 中國 종교박해 사실 기록 6 <끝없는 도망의 길> 인기글 사람은 2018-05-30 189
792 하나님 말씀 찬양 <하나님을 경외해야 악에서 떠날 수 있다> 인기글 사람은 2018-05-25 234
791 바리새인의 속박에서 벗어나 하나님께로 돌아오다 (1) 인기글 사람은 2018-05-20 320
790 교회 단막극 <망상> 힘써 사역하면 천국에 갈 수 있나요? 인기글 사람은 2018-05-19 324
789 하나님 말씀 찬양 <하나님의 극진한 배려> 하나님의 진실한 사랑 인기글 사람은 2018-05-17 282
788 하나님 말씀 찬양 <하나님은 사람을 가장 가까운 존재로 생각한다> 인기글 단순한 2018-05-06 455
787 천상의 소리-찬양 특집 인기글 단순한 2018-04-29 547
786 측량할 수 없는 창조주의 권세 인기글 단순한 2018-04-21 606
785 하나님 빛 속에서 살게 되리 인기글 단순한 2018-04-19 579
784 천상의 소리─춤노래 특집 인기글 단순한 2018-04-18 579
783 하나님 말씀 찬양 <하나님의 형벌과 심판은 사람을 구원하는 빛이다> 하나님의 가장 큰 축복 인기글 단순한 2018-04-05 766
782 기독교 단막극 <중국 공안의 설 인사> 인기글 단순한 2018-04-05 797
781 예수님께서 예언을 하셨습니다. 인기글 단순한 2018-03-25 997
780 하나님 말씀 찬양 <하나님의 사랑과 실질은 본래부터 사심 없는 것이다> 인기글 단순한 2018-03-11 1162
779 찬양 뮤직비디오 <내 집은 어디에> 하나님은 내 마음의 안식처 인기글 단순한 2018-03-11 1162
778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은 하나님께 축복받는 자라 인기글 단순한 2018-03-08 1129
777 <족쇄를 풀고 달려라> 명장면:성경은 다 하나님의 말씀인가? 인기글 단순한 2017-10-15 2520
776 플룻 레슨해주실분 인기글 jwmw 2017-02-09 5987
775 비내리는 고모령 인기글 sdhong 2016-10-30 7416
774 메들리 - 갈대의순정,고향무정,두줄기눈물,너와나의고향,방랑시인김삿갓,물방아도는내력 인기글 sdhong 2016-10-30 7465
773 영시의 이별 인기글 sdhong 2016-10-30 7336
772 울고싶어 인기글 sdhong 2016-10-30 6880
771 님의등불 인기글 sdhong 2016-10-30 6188
770 Piano Lesson in San Francisco 댓글[2] 인기글 pianoblue 2016-07-29 6813
769 The King Shall Rejoice- from Coronation by G.F. Handel 왕은 기뻐… 인기글 유샤인 2016-07-07 7129
768 모짤트 피아노 콘첼토 21번 C major. K467 - 손열음 연주 인기글 유샤인 2016-06-07 7771
767 박연숙 노인회장님 이제는 본인 의견을 밝힐때입니다 댓글[1] 인기글 감자국 2016-02-24 9653
766 합창단 모집 인기글 캔디 2016-01-26 9639
765 성악 레슨/Voice Lesson 인기글 여니 2016-01-04 10045
게시물 검색
* 본 게시판의 게시물에 대하여 회사가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